티스토리 뷰

한국생활기/일상생활

꽃게 등딱지 따는 순서

멜번초이 멜번초이 2011. 5. 15. 00:06
나같이 내륙에서 자란 사람은 꽃게를 잘 먹을 줄 모른다.  바닷가에 사는 사람들은 (특히 서해) 간장게장 같은 것도 많이 먹어 봤겠지만 우리는 깊은 산속에서 살았던 터라 간장게장도 처음에는 먹기 거북했다. 

꽃게를 쪄서 먹을 때 곤란하기는 마찬가지.  금방 솥에서 꺼내오면 뜨끈뜨끈하다.  초보자인 경우 이 단단한 뚜껑을 어떻게 따야 할 지 몰라서 이렇게 저렇게 돌려 보지만 빈틈이 보이지 않는다. 공연히 칼로 쑤셔 보지만 이내 항복..  경험자들에게 배운 꽃게 등뚜껑 따는 순서는 이렇다.

꽃게 등딱지(뚜껑) 따는 순서는 이렇다.

아래 사진은 암놈. 숫놈은 잘 모르겠음.  암놈의 뒤태는 이렇게 생겼다. 


이 뒷부분은 이렇게 쉽게 손으로 뒤로 제껴낼 수 있다.


완전히 제거하여 구멍이 보이도록 떼어내 버린다.


뒷다리를 왼손에 잡고 오른손으로는 등짝을 잡는다. 그리고는 힘껏 벌린다.


그러면 이렇게 쩍하고 벌어진다. 벌릴 때 숨한번 들이쉬고 과감히 열어야 한다. 꽃게가 아플까봐 살살하면 소득없다.


그다음 부터 먹는 방법은 보기가 민망하고 지저분하여 생략.




'한국생활기 >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젝트 오픈  (2) 2012.05.07
사과 선별 작업  (0) 2011.10.03
꽃게 등딱지 따는 순서  (0) 2011.05.15
직접 두부 만드는 순서  (0) 2010.12.28
사과 봉지 벗기기  (0) 2009.09.14
인감증명위임장은 자필 작성해야 한다  (0) 2009.07.3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