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주생활기/영어

rubbish bin

밧데리 방전 사고에 이어 또다른 어리버리 영어 경험기로써 rubbish bin이 있어요.
한국에서는 30년을 넘게 영어 공부했지만

지난번 이야기 했던  버닝스(bunnings) 사건이랑 같은 맥락으로 한국에서 평소에 접하지 못하던 영어를 또 만났습니다.

버닝스사건보기클릭





카페테리아의 테라스 유리창 벽에 붙어 있는 이 말이 처음에 무슨 말인지 모르겠더라고요.

그래서 옆에 앉아 있던 9살 짜리 아들놈에게 물어 봤죠? 


"너 저거 무슨 말인지 아냐?"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리란 말이에요"


우 리는 쓰레기라고 하면 waste 라든가 garbage 라든가 뭐 이런 것을 떠올리는데 호주에서는 당연하게도 저에게 낯선 rubbish 라는 단어를 사용하네요.. 쓰레기통을 bin 이라고 하는 것도 생소하고요.. 그러나 호주에서는 초등학생도 다 안다는..


호주 가셔서 rubbish 란 글자를 보면 당황하지 말아야 겠습니다.

<2009년7월22일>

'호주생활기 > 영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단기 영어캠프 선정시 고려사항  (0) 2011.02.16
영어공부에 도움되는 블로그  (5) 2010.02.10
hire 가 빌린다는 뜻  (0) 2009.12.07
영어 필기체 연습 종이  (2) 2009.02.01
영어는 아는 만큼 들린다  (2) 2008.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