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떤 집 앞에 푯말이 붙어 있어서 무언가하고 가까이 가서 읽어 보았다. 


내용인즉 현재 1층 인 집을 허물고 2층 집을 짓고 싶다는 내용이다. 자칫 2층을 지을 경우 1층만 있는 이 골목에서 불편한 집이 있는지 사전에 공지로 물어보고 있는 것이다. 


만약에 이 위치에 2층이 들어서는 것이 불만인 사람은 카운슬에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인데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호주의 문화 중에 하나가 아닌가 생각해 본다. 


<2015년1월>







'호주생활기 > 주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광창(skylite) 수리  (1) 2015.05.03
집을 증축할 때 이웃에게 먼저 공지해야 하는 호주  (0) 2015.01.25
물받이(거터) 고정하기  (0) 2014.07.08
벽속의 수도관이 터졌어요.  (0) 2013.02.19
화단 정리 작업  (0) 2013.02.07
큰짐 버리기 주간  (0) 2010.10.2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