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에는 좀 색다른 이야기입니다. 우리집 근처 멜번(멜버른) 기준으로 경험담을 쓰겠습니다. (2011년 3월 기준입니다)


한국에서는 요즘 초등학생들 여름방학시작되기 전부터 한두명씩 교실에서 소리없이 사라진다죠? 휴거~
다들 어디로 갈까요? 주로 필리핀, 미국, 캐나다 로 가시겠죠? 

이번에 저도 제 조카를 호주로 불렀어요. 왜냐면 호주 프로그램이 나름 괜찮다고 생각되었어요.

더군다나 이제 6학년이니까 마지막 기회죠.  중학교 때 2달이나 수업을 빠질 수 없잖아요. 하지만 초등학생은 요즘 워낙에 선행학습을 하는 지라 2달 정도 수업 손실은 감내할 만하다고 생각되거든요. 다행히 
어느 정도 영어를 한다니깐 3개월 빡시게 호주에서 서바이블 영어하면 영어 확 트이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요.

필리핀은 저렴하지만 한국애들끼리 집단 수용해서 단어외우기식 스파르타식 교육을 하는 모양입니다만 
호주 프로그램은 전혀 다릅니다. 호주 현지애들이 다니는 일반공립학교에 다니는 겁니다. 그래서 우리 아들이 다니는 학교에 등하교를 같이 할 수 있도록 추진을 해 본 것이지요.


제가 해 보니깐 절차가 이렇더군요.

1. 집근처 초등학교에 가서 교장선생님을 만나서 단기유학신청서에 사인을 받습니다.

   (여권복사본 필요, 부모인적사항(주소,전화번호)기재한 신청서 지참)
   이런 절차는 제가 한게 아니고 아는 유학원원장님에게 부탁드렸어요.

   텀3가 좋은 게 10주 FULL 로 학교 다닐 수 있지요. 
   한국의 여름방학 한달을 끼게 되므로  실제 수업손실은 60일이 채 안 되고요.    
   요즘 선행학습 많이 하니깐 초등학교 2달 공백은 문제없을 거 같네요.
  
   60일 정도 결석해도 진급에 문제 없다니까 괜찮고요.

   반면에 겨울방학은 길지만 호주여름방학도 끼니깐 서바이블 영어 종결짓자는 취지에 약간 안 맞죠.
   호주학교가 방학이니까 유학원에서 하는 학원식 프로그램이나 레크레이션으로 뗌방을 할 가능성이
   있거든요.

   문제는  교장선생님이 싫어하실 수 있습니다. 잠깐 왔다가는 거 수업분위기 흐린다는 거죠.
   그래서 사립학교에서는 단기유학생을 거의 안 받아 주게 되죠. 

   

2. 교육부에 단기유학신청합니다.  

    10주에 2,500불 한국신용카드로 납부할 수 있어요.
    단기 유학의 경우 부모가 오지 않아도 된다고 하네요. 친구의 자녀까지 된다니 누구나 되는거죠.
    처음 만났더라도 친구 먹으면 되니까요. 알게 뭐에요.
    저는 이 절차도  MK유학원 원장님한테 맡겼어요.

 
3. 비행기표  , 이거 부담 많이 되네요. 

    7월18일 부터 텀3 시작인데요. 
    7월8일 부터 9월24일까지 3개월짜리를 끊었더니 대한항공직항이 180만원이네요. (인터파크)
    수업들어가기 일주일 전 쯤에 멜번으로 들어와서 약간 적응기간을 가지도록 했고요.
    만 12세 이상은 성인 요금이었고요. 나이에 상관없이 혼자 가기 때문에 소아요금 적용 못 받네요. 
    비동반서비스라고 승무원들이 입국,출국 수속 해주는 비용은 또 별도네요. (왕복으로 13만원 정도)   
    이거 아끼는 방법은 없습니다. 그냥 일찍 예매하는 방법 밖에 없네요. 

멜번의 대부분 학교에는 한국학생이 없습니다. 학교 전체에 한두명 있으면 많은 거죠. 
따라서 이런 프로그램을 소화해 내려면  자격기준이 좀 있죠.

1. 적극적인 성격의 어린이, 내성적이거나 소극적이면 힘들어요.
2. 영어가 좀  되야 하고요. (학원이 아니라 호주 현지 학교에 혼자 다니는 거니깐요)
    그냥 인생 경험 쌓겠다고 한다면 상관없고요. 

원가를  공개합니다 (10주 기준)

1. 교육부 납부금  2,500불
2. 홈스테이비      3,000불(보통 한달에 1500불 든다면 4500불 잡아야 함)
3. 항공료            1,700불(경유로 끊으면 좋겠지만 애 혼자 가니 경유도 못 끊네요. 돈 아낄라면 일찍 예매하는 방법 뿐)
4. 교복비               100불(중고 유니폼)
--------------------------
                         7,300불   예비비 포함하면 8,000불 정도 들겠죠? 
최소가 8,000불이란 이야기 입니다. 한국돈으로는 900 만원은 잡아야 겠죠.
 

한달하면 얼마일까요? 교육부 비용이 1/3  홈스테이비 1/3  항공료에서 300불 정도 빠지죠. 그래서 얼추 항공료 포함해서 4,000불은 들겠네요. 비용대비 효과를 따진다면 3개월 한텀 풀로 다니는게 낫다 싶어요.   이것은 어디까지나 현지에 친척이나 친구등 지인이 있을 때만 누릴 수 있는  원가인 셈이고요. 실제 유학원을 통하여 유학할 때는 이보다 훨씬 비싸겠죠? 주말에 주변 관광등 액티비티를 좀 끼워 넣어서 금액을 좀 키우게 됩니다. 불가불 금액을 착시되어 작게 보이도록 (항공료 별도) 라고 조그만 글씨로 써놓죠.

뭐 유학원에서 부당이익을 하는 건 아니고 유학원 사무실 임대료, 직원월급, 여행가이드, 가디언 비용 등이 여기에서 추가되어 최종 가격이 형성되는 것이지요.



어쨌든 가정형편에 따라서 이 원가조차도 비싸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을 것이고 얼마 안 된다고 놀라는 분도 있을 겁니다. 돈이 문제가 아니라 애를 얼마나 잘 정성껏 돌봐 줄 것인 지를 묻는 분들도 많습니다. 
 
  


▲ 새학년 첫날 모습

학교마다 다르겠지만 새학기 처음에는 어셈블리라는 것을 한다. 일종의 전교조회 같은 것인데 한국의 모습과 약간 다르다.  편안한 자세로 털퍼덕 앉아서 듣는다. 학생수가 한국만큼 많지 않기 때문에 가능하기도 하겠다. 교장선생님께서 향후 학교 일정 같은 것을 학부모에게 전달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멜번에서 단기유학을 하고자 하시는 분은 MK유학원에 문의하세요. 마운트웨이버리한글학교 교장선생님이시고요. 친절하게 상담해 주시더군요.  
(mkedutour.com.au 현지에 친척이나 친구가 없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어요. 한국보다 저렴하게 수속할 수 있고  좋은 학교와 홈스테이 등을 도와주실 겁니다. 소규모로 하니깐 더욱 세심하고 관리해 주시게 되지요. 

<2011년3월8일>


댓글
  • 프로필사진 홈스테이 하는 사람들 참 대단해 보여요. 전 조카라도 못할 듯.... 만약, 친언니나 여동생쪽 조카라면 모를까.... 잠시. 세 달도 넘 길어.... 홈스테이 하고 나서 엄청 힘들어하고 후회하는 사람들 봐서 그런지.... 2011.03.10 09:39 신고
  • 프로필사진 jlee15 글들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공감백배 글들이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네요.
    은행권에 계셨던 것 같은데,
    (거의 컴맹 수준인 저는 어느 부서에 계셨었는지는 모르지만 IT쪽이셨던 것 같은데)
    저도 한국에 있을 때 은행권에 있었답니다.
    저는 PF쪽 이었구요. (SOC사업들)
    올려 놓으신 사진들 중 명동쪽 사진 보니까 너무 반갑네요. 저도 그쪽에서 밥먹고 그랬는데....
    2011.04.13 01:3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