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는 지난 주 부터 을지로1가(명동입구)에서 근무하고 있다. 여러 사이트 중에 이곳을 택한 것은  근처에 영어학원이 있기 때문이다.   퇴근 후 나는 종로2가까지 걸어서 학원을 간다. 약 10분 정도 소요된다.
5분 정도 걸어가면 딱 중간에 청계천을 건넌다. 청계천의 맑은 물소리를 들으면서 이쪽 저쪽을 한번씩 바라다 본다. 언제 보아도 복원을 잘 한 거 같다. 몇년만 더 지나면 지금보다 더 나무도 우거질 것이다. 내가 건너고 있는 다리가 광교이다. 광교는 을지로의 신한은행(구.조흥은행 본점) 바로 앞에 있는 다리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청계천에서 5분 정도 더 걸어가면 종로2가에 도착한다.  종로3가에 학원들이 밀집되어 있는 듯 하지만 종로3가 까지는 걸어서 가기에는 약간 멀다는 생각이 들었다. 종로 2가에서 내가 적당한 곳으로 찾아 낸 것이 청문외국어학원이다.  월120,000원에 한반에 학생이 1,2 명 뿐이라는 것이 나의 마음을 끌었다. 사실 난 영어로 좀 더 많은 이야기할 기회를 가져보고자 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또 몇달씩 단위로 끊어야 하는 것이 아니라 한달씩 끊을 수 있고 2달치 이상을 한꺼번에 끊으면 10%로 할인도 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원 입구를 지나서 엘러베이터를 타고 올라간다. 강의장은 604호이다. 나는 free talking level 3 반을 듣고 있다. 원래는 교재를 이용해서 강의하도록 되어 있으나 학생이 두명인지라 그냥 교재없이 이바구만 까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웃음이 아주 자연스러운 맥나운


앤드루 선생과 한판을 찍었다. 앤드루 선생은 위스콘신에서 태어나 버어지니아에서 자랐다고 한다. 여태껏 이야기해 봤던 다른 선생들과 억양이 사뭇 달라서 적응하기 어렵다. 못 알아 먹는 말이 태반이고 겨우  50% 정도밖에 들을 수 없다.  처음에 반을 옮길까 했는데 윤미씨가 한달 정도 지나면 적응이 된다고 해서 그냥 눌러 앉기로 했다. 우리 class 는 학생이 단 2명이다. 그래서 거의 일대일 수업에 가깝다. 우리 반만 그런 것이 아니라 다른 반도 마찬가지로 한 두명 뿐인 거 같다. 학원 시설이 그렇게 나쁜 것도 아닌데 왜 학생들이 없을까?

'한국생활기 >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어스타일하우스 송도국제도시  (1) 2008.07.05
티맥스 회식  (0) 2008.07.04
연수어린이도서관  (0) 2008.06.22
베니건스 명동점  (0) 2008.06.18
종로2가 청문외국어학원 가는 길  (0) 2008.06.14
하나은행 프로젝트 근무 시작  (0) 2008.06.0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