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생활기/일상생활

꽃게 등딱지 따는 순서

호주 멜번초이 2011.05.15 00:06
나같이 내륙에서 자란 사람은 꽃게를 잘 먹을 줄 모른다.  바닷가에 사는 사람들은 (특히 서해) 간장게장 같은 것도 많이 먹어 봤겠지만 우리는 깊은 산속에서 살았던 터라 간장게장도 처음에는 먹기 거북했다. 

꽃게를 쪄서 먹을 때 곤란하기는 마찬가지.  금방 솥에서 꺼내오면 뜨끈뜨끈하다.  초보자인 경우 이 단단한 뚜껑을 어떻게 따야 할 지 몰라서 이렇게 저렇게 돌려 보지만 빈틈이 보이지 않는다. 공연히 칼로 쑤셔 보지만 이내 항복..  경험자들에게 배운 꽃게 등뚜껑 따는 순서는 이렇다.

꽃게 등딱지(뚜껑) 따는 순서는 이렇다.

아래 사진은 암놈. 숫놈은 잘 모르겠음.  암놈의 뒤태는 이렇게 생겼다. 


이 뒷부분은 이렇게 쉽게 손으로 뒤로 제껴낼 수 있다.


완전히 제거하여 구멍이 보이도록 떼어내 버린다.


뒷다리를 왼손에 잡고 오른손으로는 등짝을 잡는다. 그리고는 힘껏 벌린다.


그러면 이렇게 쩍하고 벌어진다. 벌릴 때 숨한번 들이쉬고 과감히 열어야 한다. 꽃게가 아플까봐 살살하면 소득없다.


그다음 부터 먹는 방법은 보기가 민망하고 지저분하여 생략.




'한국생활기 > 일상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젝트 오픈  (2) 2012.05.07
사과 선별 작업  (0) 2011.10.03
꽃게 등딱지 따는 순서  (0) 2011.05.15
직접 두부 만드는 순서  (0) 2010.12.28
선글라스 알을 이렇게 깍아 넣을 수 있을까  (5) 2010.08.22
영진 쌍화탕  (0) 2010.01.1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