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호주생활기/일상

이사짐에 내 짐 끼워넣기

호주 멜번초이 2009.09.06 16:14
일요일에 이사짐을 싸는 부천에 살고 있는  상현이네 집으로 찾아갔다. 가방 하나 가득 넣고 기우뚱기우뚱 하면서 끌고 갔다. 중간에 버스를 한번 갈아타기도 했고 잘못 내려서 택시도 한번 타고 갔다.

나름대로 무겁게 들고 갔는데 막상 박스에 넣어 보니 한박스도 다 채워지는 않는다. 좀 더 가지고 왔더라면 하는 진한 아쉬움이 들었다. 이 박스에는 애들 수련장, 터치패드형도어락, 키친랩, 줄넘기 등과 내가 서울에서 사용하던 옷가지들이 들어갔다.



이집은 효성해운을 통해서 이사를 하는 모양이다.



내가 싼 박스를 냉장고 옆에다가 슬쩍 갖다 놓았다. 영락없는 이사짐이다. 이제 아저씨가 내짐까지 같이 싣고서 멜번까지 날라다 주실 것이다.  이렇게 묻어서 가는 거지 뭐..



이 집은 정말 주거환경이 짱이다. 집 바로 옆에 개울이 있는데 어찌나 맑은 물이 흘러가는 지 붕어와 피라미가 떼거지로 헤엄치며 놀고 있었다. 인공 냇물이라지만 어릴 적에 내가 고기 잡고 놀던 그 개울과 다를 바가 하나도 없었다. 청계천 저리가라 였다.



이 가족이 약간 걱정이 되었다. 이런 좋은 환경에서 사시다가 멜번가면 요런거 그리워서 어찌할까나..

<2009년9월6일>

'호주생활기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짐 버리기  (1) 2009.10.06
호주 빅토리아주 한인회 추석 대잔치  (0) 2009.10.04
이사짐에 내 짐 끼워넣기  (0) 2009.09.06
집근처 피자집  (0) 2009.08.31
멜번에서 김치 담그기  (0) 2009.07.12
다이슨 청소기  (0) 2009.07.0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