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멜번초이는

최성환 수염과 머리

호주 멜번초이 2008.07.04 19:15

내가 원래 수염이 많이 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가슴에는 털이 하나도 없어요.
오로지 수염만 줄기차게 난다 이겁니다.
그러나 회사 다니면서 줄곧 깔끔하게 수염을 깍고 다니기를 강요당합니다. 
때론 수염을 깍지 않고 자연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평소에 회사 다닐 때의 단정한 모습입니다. 

이렇게 하기 위하여 매일 아침에 면도를 해야 합니다.
바빠서 찬물에 면도라도 하게 되면 온 턱에 유혈이 낭자하게 됩니다.
그래서 이놈의 수염은 안깍을 수 없을까 늘 고민하죠.
수염을 깍지 않고도 잘 살고 있는 외국인들도 있더라만..  <2006년 겨울의 모습>


2005년에 한번 수염을 깍지 않고 버텨본 적이 있습니다. 일주일동안 수염을 깍지 않았더니 이런 모습이 되었죠. 




그리고 2008년 티맥스를 퇴직하고 일주일 휴가를 간 적이 있습니다.
이 때 고향에 가서 사과농사를 지었죠.
이때다 싶어서 난 수염과 머리를 깍지 않았습니다.
자연의 모습으로 되돌아 간 모습입니다.
다들 흉칙하다고 합니다.



남자라면 누구나 수염을 멋있게 길러 보고 싶은 욕구가 있습니다.
어쨌거나 난 짧은 기간이나마 수염을 길러본 경험을 했고
수염이 없어서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는 얼마나 부러운 일이었을까요?  <2008년5월29일>


수염을 길러본 후에 이제 머리를 길러 보기로 했던적이 있습니다.
머리를 기르기 시작한 것은 2007년 겨울 부터입니다.

내가 머리를 기르면 어떤 모습이 될까요?




머리가 이렇게 길어졌어요..  
특히 이 스타일은 아줌마들에게 인기를 많이 받은 반면 할머니나 회사분들한테는 말을 많이 들었지요.
그래도 꿋꿋하게 일년을 버텼습니다.
이모양으로 멜번으로 초기입국 갔었는데 통기타 연주하냐? 예술하냐?
저의 직업에 대하여 많이 궁금해 하셨지요.

<2008년10월2일>




다시 원래의 모습대로 돌아왔습니다. 
긴 방황 끝에 제자리로 돌아왔는데 왠지 아쉽군요.

역시 방황은 한번 해 볼만 한 거 같습니다.

<2009년5월>


그리고 다시 몇년이 흘러서 이제는 중년이 되었습니다. 방황은 끝났네요. 
산업은행 앞 여의도공원에 단풍이 한창 들었을 때 사진을 찍었습니다. 

<2016년10월>


'멜번초이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동길 차장님과 Angel-in-us Coffee  (0) 2008.07.24
티맥스소프트 한달성 수석  (1) 2008.07.21
최성환 수염과 머리  (2) 2008.07.04
서정훈 수석  (0) 2008.06.24
뉴라이트 교과서  (0) 2008.06.06
아들의 편지  (0) 2008.05.17
댓글
댓글쓰기 폼